TEXTILE SOLUTION

Textile market

디지털 텍스타일 날염 솔루션

디지털 기술로 출력되는 텍스타일 시장 규모는 15조원에 이르지만, 아직 이는 전체 텍스타일 날염 시장의 1%에 지나지 않는 만큼 무한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카페트부터 의류에 이르기까지, 가정용 천류에서 광고용 현수막까지, 많은 현실적인 디자인들은 매우 복잡한 텍스타일 날염 기술 없이는 실현되기 어려웠다. 로터리 스크린이나 평판 스크린 기술이 오랜 시간 동안 시장을 장악하고 있었지만, 조용히, 그러나 그 어느 때보다 주목을 받으면서 고품질 날염의 대체 기술로 등장한 것이 디지털 프린팅 기술을 이용한 날염이다.

텍스타일 시장은 매우 보수적인 성격이라, 아직 많은 회사들은 새로운 디지털 프린팅 장비에 투자하기를 꺼려하고 있지만, 그것은 실수이다. 결과적으로 오늘날의 수 많은 전시회나 컨퍼런스를 통해 명백히 확인할 수 있는 사실은 이 새로운 디지털 날염 기술이 이전에는 상상할 수 없었던 기회를 날염 관련 제조업체들에게 제공할 수 있다는 점이다. 2017년 상반기에면 10억 평방미터의 천이 디지털로 출력되었고, 4만개에 이르는 텍스타일 전용 디지털 날염 장비들이 현재 가동중에 있다. 중국, 이탈리아, 터키, 인도, 미국이 앞서 선진 기술을 채택하여 전세계 53%에 달하는 디지털 날염 시장을 점유하고 있다. 고속의 산업용 장비들의 출현이 텍스타일 날염의 디지털화를 가속화 시키고 있다. 이란, 이집트, 콜롬비아 등이 새로운 시장으로 각광받고 있다. 이 시장에서 가동되는 장비의 68%가 염료승화 전사에 사용되고 있고, 출력물 기준으로는 전체의 42%에 달한다.

전통적인 텍스타일 날염을 대체하는 디지털 프린터들은 단순한 현수막 광고 프린터들의 수요을 바짝 쫓고 있다. 텍스타일 프린팅은 대부분 로터리 스크린이나 평판 실크스크린 기술을 이용하여 봉제된 의류나 직조된 천에 널리 적용되었다. 특히 봉제된 의류에 직접 디지털 잉크젯 방식으로 날염하는 것을 DTG (Direct-to-Garment)라고 부르는데, 대량생산 전의 샘플을 제작하거나 중소 규모의 수량을 제작하는데 경제적인 타당성을 충분히 가지고 있다. 디지털 기술은 스크린이나 필름을 제작할 필요가 없고, 오염 폐수의 발생을 최소화시켜서 때로는 전통적인 스크린 프린팅보다 생산속도도 빠르고 비용도 절약할 수 있다. 텍스타일 날염 장비는 일반적은 대형 잉크젯 프린터와 매우 유사하게 보이지만, 섬유가닥에 방해받지 않고 잉크 분사 정확성을 유지하고, 텍스타일 용도에 맞도록 급지장치나 텐션조절장치들이 유연하고 신축성 있는 원단에 대응할 수 있도록 특화되어 있다.

디지털 잉크젯 기술은 고객화, 개인화된 패턴을 디자인하여 텍스타일에 적용할 수 있는데, 이는 기존의 전통적인 기술로는 불가능한 것이었던 만큼, 비교할 수 없는 장점을 가진다. 디지털 텍스타일 잉크젯 날염은 천 위를 움직이는 헤드에서 잉크 방울을 직접 분사하게 되는데, 천의 종류에 따라 분산염료잉크, 반응성 잉크, 산성 잉크, 피그먼트 잉크 등 알맞는 잉크를 사용함으로써 색상의 발색과 견뢰도를 확보할 수 있다. 텍스타일 프린팅 공정에서는 천에 주름이 지지 않고 늘어나지 않은 상태에서 정확하게 출력하는 것이 쉽지는 않지만, 사실 디지털 텍스타일 날염 공정은 천의 종류에 따라 복잡하고 다르게 처리되어야 하므로, 전처리 공정과 후처리 공정이 어쩌면 프린팅 공정보다 더 중요할 수 있다. 이러한 기술의 복잡성과 천의 종류에 대한 의존성이 텍스타일 날염 시장의 디지털화에 큰 걸림돌이 되고 있으며, 모든 합성 및 천연 천에 대하여 전처리가 필요 없고 간단한 후처리만으로 충분한 발색과 견뢰도를 얻을 수 있는 만능 날염 잉크의 개발이 이 시장에 반드시 필요한 과제이다.